현대차·기아·랜드로버·폭스바겐 등 11개 차종 7,738대 리콜 조치
상태바
현대차·기아·랜드로버·폭스바겐 등 11개 차종 7,738대 리콜 조치
  • 조재희 기자
  • 승인 2024.05.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랜드로퍼코리아 리콜 대상 차량 결함 설명 자료(사진출처=국토교통부)
재규어랜드로퍼코리아 리콜 대상 차량 결함 설명 자료(사진출처=국토교통부)

[nbn시사경제] 조재희 기자

국내외 업체의 자동차에서 제작 결함이 드러나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가 이뤄진다.

국토교통부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차·기아·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폭스바겐그룹코리아에서 제작하거나 수입 또는 판매한 11개 차종 7,738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의 아반떼 등 5개 차종 4,118대와 기아의 K3 등 3개 차종 2,668대에서는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밸브 전원단 도포 불량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져 차량이 멈출 가능성이 지적됐다.

재규어랜드로버 더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360 등 2개 차종 329대는 뒷면 우측 등화장치 고정너트 체결 불량으로 각종 등화(후미등, 제동등, 방향지시등)가 작동되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오는 13일부터 시정조치를 한다.

폭스바겐 투아렉3 3.0 TDI 623대는 운전자 지원 모바일 앱 소프트웨어 오류로 원격 주차 중 반전 기능(차를 원래 위치로 되돌리는 기능) 사용 시 장애물을 감지하지 못하는 안전기준 부적합 사항이 확인돼 오는 22일부터 시정조치한다.

이번 결함과 관련해 각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로 시정 방법 등을 알린다. 결함 시정 전에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내 차의 리콜 대상 여부와 구체적인 결함 사항은 자동차리콜센터에서 차량번호 및 차대번호를 입력하고 확인할 수 있다.

cjh7034@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