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지목 남성, "고통스럽다" 호소
상태바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 지목 남성, "고통스럽다" 호소
  • 조재희 기자
  • 승인 2024.06.07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나락보관소'에서 밀양사건 가해자로 지목한 A씨 SNS에 올라온 사진(사진출처=유튜브 '나락보관소' 캡처)
유튜브 '나락보관소'에서 밀양사건 가해자로 지목한 A씨 SNS에 올라온 사진(사진출처=유튜브 '나락보관소' 캡처)

[nbn시사경제] 조재희 기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30대 남성이 신상 공개 후 고통을 호소하는 글이 인터넷에 올라왔다.

지난 6일, A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밀양 사건 당시 조사를 받았던 OOO(A씨의 실명)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피해자에게 "사건이 재조명되어 2차 피해를 받거나 옛날 기억이 떠오를까 걱정된다"고 사과하면서도, 사실과 다른 이야기들이 퍼질까 우려되어 글을 쓰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지난 3일 오후 8시경,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의 운영자로부터 자신의 신상이 공개될 것이라는 연락을 받았고, 이후 전화와 문자 메시지가 쇄도했다고 밝혔다.

그는 "어떻게 해야 할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았다"고 토로하며, 주말에 가끔 골프를 치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해자 44명 모두와 친하지는 않다고 했다. A 씨는 특히 자신이 "가장 중요한 강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가족과 주변 사람들이 고통받고 있으며, 피해자와 지인들이 다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인이 울면서 고통스러워했다. 나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받고 있다"며 "사실대로 얘기해달라"고 호소했다.

당시 사건과 관련한 판결에 대해 A 씨는 "조사를 받았고, 재판 결과 사회봉사 명령과 보호관찰을 받았다"며 "변호사를 선임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제가 44명에 포함된 것만으로도 잘못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A 씨는 자신이 가해 주동자가 아니며, 피해자를 불러낸 적도, 쇠 파이프로 폭행하거나 젓가락으로 고문한 적도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저는 밖에서 피해자를 본 것뿐이며, SNS에 차량을 판매하며 올린 사진이 오해를 불러일으켰다"고 덧붙였다.

A 씨는 신상 공개 이후 소속된 기업에서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cjh7034@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