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추천, 바다 위 쉼표,  인천 대이작도
상태바
한국관광공사 추천, 바다 위 쉼표,  인천 대이작도
  • 채세연 기자
  • 승인 2024.07.0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가볼만한 곳

[nbn시사경제] 채세연 기자

갯벌과 모래사장 모두 즐길 수 있는, 시원스레 펼쳐진 대이작도 해변_박산하 촬영.
갯벌과 모래사장 모두 즐길 수 있는, 시원스레 펼쳐진 대이작도 해변_박산하 촬영.

 168개의 섬을 품고 있는 인천, 그중 대이작도는 청아하고 소담한 섬으로 꼽힌다. 깨끗하게 단장한 3개의 마을과 때 묻지 않은 자연이 숨 쉬는 곳으로 인천 연안부두에서 약 44㎞ 떨어져 있다. 서쪽 끝에서 동쪽 끝까지 4㎞에 이르는 자그마한 섬이지만 2개의 산과 4개의 해수욕장이 있어 다채로운 여행이 가능하다. 
섬의 대표 산인 높이 약 159m에 이르는 부아산 정상을 오르는 트레킹 코스는 완만한 오솔길이라 가볍게 걷기 좋다. 해변 산책로를 지나 촛대처럼 뾰족한 모양의 오형제바위, 울창한 숲속의 빨간색 구름다리, 영험한 기운이 서려 있는 삼신할미약수터 등을 차례로 거치는 길이다. 
특히 부아산 정상에서 내려다보는, 대이작도와 소이작도가 만들어낸 하트 모양의 항구는 절경이다. 대이작도에서 가장 아담한 작은풀안해수욕장에는 솔숲으로 조성된 캠핑장이 있으며, 고운 모래로 이뤄져 있다. 
해변 끝, 덱을 따라 걷다 보면, 25억 1천만 년 전의 흔적인 우리나라 최고령 암석을 만난다. 대이작도를 더욱 신비로운 섬으로 만든 것은 풀등이다. 하루 2번 썰물 때 드러나는 모래섬 풀등은 파도와 바람에 따라 매일 다른 모양과 넓이, 무늬를 만들어내며, 해양생태계의 보고로 알려져 있다. 
섬의 동남쪽 끝에는 1960년대 인기를 끌었던 영화 <섬마을 선생>의 촬영지 계남분교가 있으며, 그 주변 해변 산책로가 특히 아름답다. 대이작도의 역사와 생태계를 자세히 알고 싶다면 해양생태관으로 향해보자.
인천 옹진군 자월면 대이작로

 

 

사진:부아산 구름다리

imyour_chaerry@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