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백일해 예방·관리 강화 나서
상태바
울산시, 백일해 예방·관리 강화 나서
  • 고나은 기자
  • 승인 2024.07.0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전국적 유행, 전년 대비 317배 증가
전파 차단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등 당부

[nbn시사경제] 고나은 기자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한 5대 예방수칙 이미지 (사진제공=울산시)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한 5대 예방수칙 이미지 (사진제공=울산시)

울산시가 최근 전국적으로 백일해 감염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예방·관리 강화에 나섰다. 

울산시에 따르면 백일해는 지난해 상반기 전국 14명에 불과하였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4,450명이 발생해 무려 317배 증가하는 등 전국적인 유행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인접한 부산과 경남에서만 전체의 29.7%에 달하는 1,327명이 발생해 지역 내 집단발생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울산 지역도 백일해 감염자가 지난 5월까지 3명 발생에 그쳤으나 6월 한 달 동안만 4명이 발생해 확산이 우려된다.

이에 울산시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 집단감염 우려 시설에 대해 교육청, 보건소 등과 함께 감시 강화에 나섰다.

또한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진단 조치 및 의사환자 조기 격리조치를 위해 유관기관에 협조를 요청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백일해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아동 및 10대 청소년들이 감염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감염예방을 위해, 미접종·불완전접종자는 신속한 접종(DTaP)을 해 줄 것과 호흡기 증상이 있을 시 마스크 착용하기, 올바른 손 씻기 생활화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백일해는 환자 또는 보균자의 비말 감염에 의해 전파되며, 전염성이 강하다. 잠복기는 4~21일이며, 주요증상으로는 발작성 기침 및 호흡기 증상이 나타난다. 

최근 확진자들은 전형적인 백일해 임상 증상이 뚜렷하지 않고 가벼운 기침으로 발견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doakho@gmail.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