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채상병 대안있나... 묻고 싶다"
상태바
한동훈, "채상병 대안있나... 묻고 싶다"
  • 채세연 기자
  • 승인 2024.07.0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사진=KBS뉴스 캡쳐)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사진=KBS뉴스 캡쳐)

[nbn시사경제] 채세연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는 자신을 향한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 무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일 한 후보는 비전발표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향해 "네거티브 정치 공세에 대해서는 웬만하면 대응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할 말이 많다. 내가 어떤 말을 할 수 있는지 다 알고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한 후보는 "이건 당내 선거이고, 이후에 힘을 합쳐서 거대 야당의 폭주에 맞서고 민생을 위한 정치를 해야 할 사람들"이라며 "내가 참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희룡 후보가 한 후보의 '제삼자 추천 채 해병 특검법'에 대해 비판하며 철회를 촉구한 데 대해선 "충분히 말씀드렸는데 비슷한 말씀을 계속하신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내 제안에 (각자) 의견이 있을 수는 있는데, 그런 말씀을 하는 분들은 민주당의 저 무지막지한 특검법을 막기 위해 어떤 대안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그냥 지켜보자는 것인지, 9명의 이탈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인지, 그 방안을 내가 오히려 묻고 싶다"며 "여러 차례 물었는데 답을 못하시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imyour_chaerry@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