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100만 명 돌파, 대통령실 "명백한 위법 사유 없다"
상태바
[영상] 윤석열 대통령 탄핵 청원 100만 명 돌파, 대통령실 "명백한 위법 사유 없다"
  • 고보경 기자
  • 승인 2024.07.0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김현우 기자)

[nbn시사경제] 고보경 기자

윤석열 대통령 탄핵 소추안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10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3일 오전 국회 국민동의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을 즉각 발의해달라는 청원이 지난달 20일 처음 게시된 지 13일 만에 100만 명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자는 윤 대통령의 해병대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및 주가조작 의혹 등 5가지 법률 위반 혐의를 탄핵 사유로 명시했다.

해당 청원은 게시 3일 만에 상임위 회부 기준인 5만 명을 넘겨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됐다.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야당은 윤 대통령 탄핵 청원과 관련해 지속적으로 공세를 이어갔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0만 명이 넘는 탄핵 청원을 보며 국민들의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윤 대통령은 총선 민심을 무시하고, 검찰 등 권력 기관을 이용해 나라를 운영하며 국민 다수와 등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강유정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100만 명에 이르는 국민께서 임기가 3년이나 남은 대통령에 대해 즉각적인 탄핵을 청원한 것은 한국 정치사에 전례가 없다"며 "법제사법위원회 청원심사소위와 전체회의에서 법령에 따라 엄정히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의 특별한 대응책은 아직 없다"면서도 "심사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청문회를 열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또한 공세에 동참했다.

조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발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를 언급하며 "촛불집회 때보다 빠르게 온라인에서 민심이 모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윤 대통령에게 "국민의 목소리를 막지 말고 국정난맥과 무능력에 대해 진솔하게 사과하고 국정기조를 바꾸라"고 촉구했다.

여당 측은 이번 탄핵 청원이 민주당의 정치 공세와 연결되어 있다고 반박했다.

곽규택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정권 시절에도 청와대 국민청원에 140만 명이 넘는 국민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탄핵 청원은 국민의 자유지만, 탄핵 사유가 없다는 것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전날 "명백한 위법 사유가 없는 한 탄핵이 가능하지 않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정치적으로 탄핵을 언급해 국정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하게 하는 상황이 된 것 같다"고 답했다.

korakobo@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