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여당 '이재명 대표 관련 의문사 특검' 제안 수용..."정적 탄압 살인 수사 진상 조사 특검 돼야"
상태바
민주당, 여당 '이재명 대표 관련 의문사 특검' 제안 수용..."정적 탄압 살인 수사 진상 조사 특검 돼야"
  • 고보경 기자
  • 승인 2024.07.0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이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여당의 특검 제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사진출처=JTV 뉴스 캡처)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가운데)이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여당의 특검 제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사진출처=JTV 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고보경 기자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등으로 재판 중인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된 의문스러운 죽음이 잇따르자, 여당에서는 특검 도입을 주장했다.

이 전 대표와 직·간접적으로 연관된 인물 6명이 사망했기 때문에 특검을 통해 진상을 밝혀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특검 도입을 제안하는 것을 수용했지만, 이들의 죽음은 검찰의 강압 수사 때문이라며 이 전 대표와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는 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이재명 전 대표 주위의 의문사를 조사하기 위해 특검을 주장했다"며 "이는 국민의 생명을 검찰의 행위로 인해 침해받은 사안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지호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야당 전 대표와 관련된 수사에서 발생한 안타까운 사망 사건은 검찰의 과도하고 강압적인 수사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 측은 "인권연대에 따르면 지난 20년간 검찰 수사 중 자살한 사람이 163명에 달한다"며 "살인적인 검찰 수사는 특히 야당 전 대표 등 정부·여당의 정적을 대상으로 할 때 더욱 잔혹해 보인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장동 개발사업 민간업자인 김만배 씨와 금전 거래를 한 혐의를 받던 전 언론사 간부의 최근 사망을 언급하며 "야당 전 대표에 대한 검찰의 과도하고 강압적인 수사가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위원장인 장경태 의원은 "윤상현 의원이 제안한 '검찰 수사로 인한 의문사 진상 조사 특검'을 수용하겠다"며 "관련 내용을 검토해 국민의힘 전당대회 전에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특검 명칭은 "정적 탄압 살인 수사 진상 조사 특검"이 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라디오 방송에서 "이 대표는 단군 이래 가장 많은 비리 혐의를 받는 인물로, 이 대표 주변에서 6명이 사망했다"며 특검 도입을 요구한 바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유상범 의원도 "이 전 대표 주변에서 계속되는 의문스러운 죽음들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기자회견 후 "윤 의원의 주장대로 이 전 대표 주변 의문사뿐만 아니라 검찰의 강압 수사로 인한 의문사도 종합적으로 특검해야 한다"며 "법제사법위원회에 회부된 검사 탄핵 대상자들에 대한 조사와 여러 사건 조작, 의문사 관련 논의가 다양하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민주당이 추진하는 '검사 탄핵안'에 대해 여당과 검찰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서는 "이원석 검찰총장과 대검찰청은 김건희 여사를 소환조차 하지 못하면서 말할 자격이 없다"며 "검찰은 김건희 여사 '애완견'이라는 오명을 벗어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korakobo@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