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표직 연임 도전..."꺼져가던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되살린 사람은 바로 나"
상태바
조국, 대표직 연임 도전..."꺼져가던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되살린 사람은 바로 나"
  • 강상구 기자
  • 승인 2024.07.0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혁신당 조국 전 대표 (사진출처=jtbc 뉴스 캡쳐)
조국혁신당 조국 전 대표 (사진출처=jtbc 뉴스 캡쳐)

[nbn시사경제] 강상구 기자

조국혁신당 조국 전 대표는 "꺼져가던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되살린 사람은 바로 나"라고 말하며 대표직 연임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조 전 대표는 4일 기자회견을 열어 조국혁신당을 "이기는 정당, 이끄는 정당, 이루는 정당으로 만들겠다"며 "검찰독재 정권의 조기 종식을 위해 누구보다 빠르고 강하고 선명하게 싸울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특히 조 의원은 혁신당이 총선에서 12석을 얻고도 교섭단체가 아니어서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도 "조국혁신과 정치혁신을 위해 우리 자신이 세운 원칙에 따라 선거에서 후보를 낼 곳은 내고, 내지 않을 곳은 내지 않을 것"이라 덧붙였다. 

한편, 자신과 가족의 사법적 리스크에 대해서는 "저는 흠결이 있는 사람이고, 저와 제 가족의 일로 국민께 상처를 드렸다"며 "여러 번 사과드렸지만, 다시 사과드리겠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rkdtkd205@google.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