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김건희 여사 국정·당무 개입 의혹, 직접 해명하라"
상태바
박찬대 "김건희 여사 국정·당무 개입 의혹, 직접 해명하라"
  • 고보경 기자
  • 승인 2024.07.1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정농단의 망령이 떠돌아 다니고 있다" 발언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사진출처=MBC 뉴스 캡처)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사진출처=MBC 뉴스 캡처)

[nbn시사경제] 고보경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임성근 구명 로비 의혹'과 '댓글 팀 운영 의혹'을 언급하며 "김건희 여사의 국정 및 당무 개입 의혹을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며, 김건희 여사에게 직접 해명을 촉구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열린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고 하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대통령 배우자라고 해도 민간인에 불과하다"며 "권한이 없는 민간인이 국정에 관여하는 것은 명백한 국정농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직무대행은 "김건희 여사의 총선 개입 의혹과 댓글 팀 운영 의혹, 당무 개입 의혹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제3자가 아무리 해명해도 국민은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고위공무원수사처에서 확보한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시도와 관련된 녹취록을 지적했다.

박 직무대행은 "임성근 전 사단장 구명 로비 관련 녹취록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모 씨가 VIP에게 이야기하겠다고 했는데, VIP가 대통령이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어처구니없는 해명을 했다"고 비판하며 "언제부터 해병대 사령관을 VIP라고 불렀는지 의문이다.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백번 양보해 해병대 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했다면, 왜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이 급작스레 움직였는지 설명되지 않는다"며 "대통령실은 이 녹취록이 공개되자 구명 로비에 대해 대통령실이나 대통령 부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구명 로비를 받은 적이 없다고 한다면, 자발적으로 구명활동을 했다는 의미인가"라고 반문했다.

끝으로 그는 "해명이 거듭될수록 의혹만 커지고 있다"며 "특검을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korakobo@naver.com

nbn 시사경제, nbnbiz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