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위원장, 포항 민·관·군 합동 소음측정 준비현장 점검
상태바
전현희 위원장, 포항 민·관·군 합동 소음측정 준비현장 점검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6.0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주한미군 아파치 헬기, 해병대 155mm 포, 전차포 등 사격소음 측정..."국가안보와 주민의 권익 보호"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사진=국민권익위원회

[내외뉴스통신] 원종성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이 포항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 등을 요구하는 집단민원과 관련해 2일 포항시 장기면 수성리를 방문해 민·관·군 합동 소음측정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현장 점검에는 수성사격장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와 국방부 차관, 해병대 부사령관, 해병대 제1사단장, 포항시장, 포항남부경찰서장, 경북보건환경연구원장, 국립환경과학원, 민간 소음측정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이번 소음측정은 지난 4개월간 파악한 부대별 사격훈련 현황과 주민들의 주장을 근거로 소음피해 여부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이번 달 3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실시된다.

측정대상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해병대 155mm 포, 전차포, 지뢰, 박격포, 대전차화기 등에 대한 사격 소음이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사진=국민권익위원회

▲해병대·방위산업체 : 6월 3일~4일, 6월 29일~7월 9일 / 포병, 전차, 박격포 등
▲주한 미군 : 6월 7일~26일 / 아파치 헬기

소음측정의 신뢰성과 투명성, 객관성을 보장하기 위해 소음측정 전문 업체, 포항시, 해병대가 6개의 장소에서 함께 측정하고 여기에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 주민대책위 주민, 국민권익위 조사관, 포항남부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참관한다.

6개 장소는 ▲수성리 가옥 ▲수성리 마을회관 ▲임중 1리 마을회관 ▲양포초등학교 ▲초롱구비 마을 ▲산서리 신기경로당 등이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전현희 위원장은 현장 점검에 앞서 주민대책위 주민들을 격려한 후 소음측정 장소 중 하나인 수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소음측정 전문 업체, 포항시, 해병대가 설치한 3개의 소음측정 장비를 점검했다.

이어 수성사격장을 방문해 사격장 현황과 화기별 사격 위치를 확인한 후 장기면사무소에서 점검회의를 진행했다.

앞서 주민대책위 2803명은 올해 1월 19일 ‘포항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 등’을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국민권익위에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긴급 현안사안임을 감안해 조정을 위한 관계기관 준비회의, 주민 피해현장 및 부대별 사격훈련 현황 확인, 주민 현장 간담회 등을 진행했다.

전현희 위원장은 “주민대표와 국방부, 포항시 등 관계기관과 합의 후 각 부대별, 화기별 소음에 대한 객관적인 측정 결과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소음측정을 준비해 왔다”며 “소음측정 결과를 토대로 국가안보와 주민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합리적인 조정안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