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여성부사관 죽음 안타까워...엄중 처리하라"
상태바
문 대통령 "여성부사관 죽음 안타까워...엄중 처리하라"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6.0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최고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라". 사진=nbnDB
文 "최고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라".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피해자와 가해자의 관계에서만 보지 말고, 최고 상급자까지 포함한 지휘라인 문제도 살펴보고 엄중하게 처리하라"

군대 내 성폭력 피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 사망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최고 지휘라인까지 살펴 엄중하게 처리하라고 강력 지시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3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최고 상급자까지 살펴보고 엄중 처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절망스러웠을 피해자를 생각하면 가슴이 아프다”며 “피해 신고 이후 부대 내 처리, 상급자와 동료들의 2차 가해, 피해 호소 묵살, 사망 이후 조치 미흡 등에 대해 엄중한 수사와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고 상급자에 서욱 국방부 장관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청와대 관계자는 “상급 지휘관이 어떤 직위인지 판단할 수 없다”고 답했다.

유족 측에 따르면 충남 서산 공군 20전투비행단 소속 여성 부사관 이모 중사는 올 3월 선임 부사관 장모 중사의 압박에 회식에 참석했으며, 귀가하는 차량에서 장 중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

이 중사는 상관에게 신고했지만 상급자들은 피해자를 조직적으로 회유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사는 전출을 요청해 근무지를 옮겼지만 혼인신고 당일 5월 22일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kymajs@naver.com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