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여권 의원 132명, "독도 표기 즉각 삭제하라" 규탄 결의안 발의
상태바
범여권 의원 132명, "독도 표기 즉각 삭제하라" 규탄 결의안 발의
  • 이단비 기자
  • 승인 2021.06.04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한반도기 내 독도 표기 금지와 동일한 원칙 적용해야
도쿄 올림픽 보이콧까지 거론돼...
범여권 의원 132명, 항의 규탄 결의안 발의. (사진=nbnDB)
범여권 의원 132명, 항의 규탄 결의안 발의.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이단비 기자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측의 행위는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도발 행위로 보고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 영토 내 독도 표기는 대한민국의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로서 한·일 양국 관계 신뢰를 크게 훼손할 뿐만 아니라 올림픽 정신을 위배하고 있다. 이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독도 영유권을 침해하려는 시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는 동시에 스포츠에 정치를 끌어들이는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는 올림픽 정신을 부정하려는 행위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할 것임을 선언하며 국회의원 132인과 함께 결의안을 발의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백 의원은 해당 결의안 발의에 여야를 가리지 않고 동의했다고 전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향해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 한반도기 내 독도 표기를 금지했던 결정을 내린 것과 마찬가지로 이번 일본의 행위에 대해서도 동일한 원칙을 적용해야 한다”며 "삭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주장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독도 표기에 대해 국내 정치권에서는 올림픽 보이콧까지 거론되고 있다.

특히, 대권주자들이 선명하게 목소리를 내고 있는데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달 27일 페이스북에서 “일본이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보이콧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지난달 26일 “삭제를 끝까지 거부한다면 올림픽 불참 등 모든 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하지만, 백 의원은 보이콧은 최후의 수단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 설득 작업이 남았다고 언급했다.

 

ldb96@naver.com

ldb96@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