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와 대자연의 협력으로 '2021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 개최'
상태바
제주도와 대자연의 협력으로 '2021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 개최'
  • 정예지 기자
  • 승인 2021.06.0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기후위기 대응 위한 온라인 토론의 장 마련
- ‘2050 탄소중립(NetZero) 이행을 위한 미래세대의 역할’ 주제로 혁신적인 아이디어 발굴
2021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 개최(사진=대자연 제공)
2021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 개최(사진=대자연 제공)

[nbn시사경제] 정예지 기자

국제 환경단체 대자연(회장 이혜경)과 제주특별자치도가 '2021 국제청소년 사이버환경포럼'을 이달 7일부터 18일까지 약 2주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제주도가 주최하고 대자연이 주관하며 환경부와 IUCN 한국위원회가 후원하는 이번 포럼에는 8개국 중·고등학생 및 대학생 41팀이 참가한다. 대한민국을 비롯한 호주, 싱가포르, 필리핀, 남아공, 인도네시아 등 다양한 국가의 청소년들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열띤 토론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포럼주제는 ‘2050 탄소중립(NetZero) 이행을 위한 미래세대의 역할’이며, 소주제는 △COP28에 제안하는 미래세대의 목소리 △탄소중립(NetZero) 달성을 위한 실천방안이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기후위기는 먼 미래의 일, 남의 일이 아니며 우리 모두 힘을 모아 대응해야 하는 일상의 과제이다. 더 나은 지구를 만들기 위한 청소년들의 도전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포럼의 주제 발표를 맡은 윤종수 IUCN(세계자연보전연맹) 한국위원회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시민실천과 더불어 생물다양성 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대학생 네트워크 기반의 활동 사례를 소개했다.

김재균 대자연 부회장은 “미래세대는 그 어느 때보다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힘껏 목소리를 내고 있다. 우리는 더 많은 기회의 장을 마련하고, 그들의 목소리에 지속적으로 귀 기울여야 한다”고 전했다.


 anajeongyeji@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webmaster@nbnbiz.co.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