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권익위,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 측정 참관
상태바
국민권익위,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 측정 참관
  • 정예지 기자
  • 승인 2021.06.0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민관군 합동으로 현장점검 실시
- 전현희 위원장, 마을 주민 겪어온 소음 직접 느껴볼 계획
- 주민 격려하며 "해결 실마리 찾길 바라"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측정 현장 방문(사진=권익위 제공)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측정 현장 방문(사진=권익위 제공)
포항 장기면민과 간담회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사진=권익위 제공)
포항 장기면민과 간담회하는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사진=권익위 제공)

[nbn시사경제] 정예지 기자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국민권익위) 전현희 위원장이 8일 오후 포항시 장기면 수성리를 방문해 민·관·군 합동 소음측정 현장을 참관한다고 밝혔다.

이번 소음측정은 지난 4개월 간 파악한 부대별 사격훈련 현황과 주민들의 주장을 근거로 소음피해 여부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이번 달 3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6개 장소에서 실시되며, 측정대상은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해병대 155mm 포, 전차포, 지뢰, 박격포, 대전차화기 등에 대한 사격 소음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수성리 사격장 소음측정 현장을 찾아 수성사격장 주민대책위원회와 측정장소 근무자들을 격려한 후, 주민들과 함께 아파치 헬기 등 사격 시 어느 정도의 소음이 있는지를 직접 체험할 방침이다.

앞서 주민대책위 2,803명은 올해 1월 19일 ‘포항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 등’을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국민권익위에 제기했다.

국민권익위는 이번달 2일 수성사격장 주민대책위원회와 국방부차관, 해병대부사령관, 해병대 제1사단장, 포항시장, 포항남부경찰서장, 경북보건환경연구원장, 국립환경과학원, 민간 소음측정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민관군 합동으로 소음측정계획의 사전점검 이후 실제 소음측정기간에 마을을 다시 찾은 것이다.

전현희 국민권익위 위원장은 “주민 여러분들이 그동안 어떠한 고통을 겪어왔는지 실제 사격 훈련이 진행되는 현장에서 직접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객관적인 소음 측정 결과가 나오면 국가안보와 주민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는 합리적인 조정안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anajeongyeji@gmail.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webmaster@nbnbiz.co.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