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기능 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유효성 재평가 본격 추진
상태바
뇌기능 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유효성 재평가 본격 추진
  • 오서연 기자
  • 승인 2021.06.11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시험 재평가 대상 효능·효과 범위 일부 축소 조정
콜린알포세레이트 주요 제품인 글리아타민(왼쪽)과 글리아티린 (사진=약업신문)
콜린알포세레이트 주요 제품인 글리아타민(왼쪽)과 글리아티린 (사진=약업신문)

[nbn시사경제] 오서연 기자

치매예방약 혹은 뇌기능 개선제로 처방됐던 '콜린알포세레이트'의 효능·효과 범위가 축소돼 노인의 우을증·행동변화·정서불안에는 사용할 수 없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일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유효성 재평가를 위한 임상시험계획서를 승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는 국내에서 ‘뇌기능 개선제’로 사용되고 있으나 국회·시민단체 등 유효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번 임상 재평가 대상이 되는 효능·효과는 제약업체가 신청한 3개 중 ‘뇌혈관결손에 의한 2차 증상 및 변성 또는 퇴행성 뇌기질성 정신증후군’ 1개에 대해서만이며 나머지 2개는 제외됐다.

임상 재평가 대상인 효능·효과의 축소 조정은 제약업체에서 제출한 임상시험계획서에 대한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결과와 식약처의 검토 결과를 종합해 결정했다.

이번 임상 재평가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144개 품목 중 133개 품목에 대해 진행될 예정이며, 재평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11개 품목은 ‘약사법’에 따라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 임상 재평가의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 ‘감정 및 행동변화’와 ‘노인성 가성 우울증’ 등 2개 항목은 품목허가 변경 지시 등 행정절차를 거쳐 효능·효과 범위에서 삭제될 예정이다.

또 식약처는 현재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를 복용 중인 환자의 경우 의·약사 등 전문가와 대체 의약품으로 처방 필요성을 상의할 것을 권고하고, 복지부·심평원 등과 적극 협의해 의료현장의 처방·조제 등 업무 혼선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번 임상 재평가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유효성을 면밀하게 검증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유통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과 유효성을 철저하게 검증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tty2525my@naver.com

kitty2525m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