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짝 뒤쫓는 이낙연, 尹-李 1-2위 유지...최재형 4위 약진
상태바
바짝 뒤쫓는 이낙연, 尹-李 1-2위 유지...최재형 4위 약진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7.19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제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nbnDB
이제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2위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이낙연 전 대표가 약진하고 있다. 특히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을 따돌려 주목되고 있다.

약진하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naver포토
약진하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naver포토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6∼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3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가 19일 발표됐다. 

윤 전 총장은 1주 전보다 0.4%포인트 오른 30.3%로 1위를 유지했으며 이 지사는 1.5%포인트 하락한 25.4%, 이 전 대표는 1.2%포인트 상승한 19.3%, 국민의힘에 입당해 야권 대선후보로 나선 최 전 감사원장은 3.1%포인트 오른 5.6%로 4위에 올랐다. 4위를 약진하던 추 전 장관은 0.8%포인트 내린 3.4%로 주춤하고 있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사회여론연구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9월 초 대선 후보를 선출하기로 한 경선일정을 확정할 예정으로 3주 정도 늦추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대선버스 8월 정시출발과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의 경선이 진행되면, 폭염이 지나고 낙엽지는 순간 대권 판세는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인다.


kymaj@naver.com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