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주택공급 세제개선 3법 발의..."집값 안정화 계기 될 것"
상태바
서영교 주택공급 세제개선 3법 발의..."집값 안정화 계기 될 것"
  • 동환신 기자
  • 승인 2021.09.01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사진=nbnDB
서영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사진=nbnDB

 

[nbn시사경제] 동환신 기자

서영교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장, 서울 중랑구갑)이 30일 ‘3080+ 주택공급대책’의 원활한 추진과 주택공급을 위한 민간재개발 사업의 추가 세부담 발생이 없도록 지원하는 내용의 주택공급 세제개선 3법을 대표발의했다.

정부는 지난 2월 4일 2025년까지 수도권과 지방 대도시에 83.6만호 공급부지를 확보하겠다는 목표로 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공공매입 방식을 도입하는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했다.

공공매입(수용) 방식은 도심 내 신속한 주택공급을 위해 공기업이 직접 사업부지를 매입해 추진하는 방법으로 국토부는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19.6만호), 공공 직접시행 정비사업(13.6만호), 주거재생 혁신지구사업(3만호) 등 총 36.2만호를 주택을 공공매입 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서영교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률안은 새로운 방식에서 소유권 이전으로 인한 기존 정비사업 대비 추가적인 세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세제를 개편하는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과 현물선납시 양도세를 비과세하는 공공주택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총 3건이다.

지방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의 경우, 공공이 매입하는 사업이나 주택 신축시 사업시행자의 취득세 50%를 감면하고 주택분양 시 토지주의 취득세를 감면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아울러 공공주택 특별법과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공공매입 시 소유권 이전으로 인해 추가적인 양도세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물보상으로 공급하는 건축물에 대해 도시개발법에 따른 환지로 보도록 해 양도세를 이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영교 의원은 “정부의 3080+ 주택공급 대책이 원활하게 추진돼야 한다. 그 과정에서 민간재개발 사업의 이중삼중 추가 세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주택공급 세제개선 3법을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사업시행자와 토지주의 세부담이 줄어들면 이는 바로 분양가 인하 효과로 연결될 것이다”며 “서민과 중산층에게 질 좋은 주택을 공급해 집값이 보다 안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yhdeftnt@naver.com

 

 

 

 

 

yhdeftnt@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