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예산 8.3% 늘려 604조 4천억…"코로나 극복·전략적 투자"
상태바
문 대통령, 예산 8.3% 늘려 604조 4천억…"코로나 극복·전략적 투자"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9.0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nbnDB
문재인 대통령.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코로나 완전 극복의 핵심은 포용적 회복...내년 예산은 코로나 완전 극복과 국가 미래를 위한 전략적 투자에 집중"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604조 4천억 원 규모의 새해 예산안을 심의·의결했다. 올해보다 8.3% 늘어났다.

문 대통령은 "완전한 회복과 강한 경제를 위해 내년 예산도 확장적으로 편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적극적 재정 정책은 경제 회복의 마중물이 되어 민간 투자와 소비를 촉진하고 있다. 올해 우리 경제가 4%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전망하게 된 것도 그 덕분이다"며 "전 세계가 위기에 대처하는 공통된 방식이었다. 다행히 우리에게 확장적 재정 정책을 펼칠 재정 여력이 있었기에 우리는 그 힘으로 위기에 대응할 수 있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략적 투자에 집중해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토대를 구축하겠다"며 "수소경제 등 녹색 유망산업을 선도하고 공정한 전환을 위한 지원을 확대할 것이다"고 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손실을 보상하고 일자리 조기 회복에 역점을 두면서 불평등 해소를 위해 사회안전망을 보다 튼튼히 하고 교육, 주거, 의료, 돌봄, 문화 등 5대 부문 격차를 완화, 청년 희망사다리 패키지 등 청년들을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kymajs@naver.com

원종성 기자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