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정치공작 의혹...“대선후보 공동대응 하자”
상태바
이재명, 尹 정치공작 의혹...“대선후보 공동대응 하자”
  • 김형인 기자
  • 승인 2021.09.06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 nbn시사경제] 김형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대선후보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했다./사진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대선후보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했다./사진제공=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대선후보들의 공동대응을 제안했다

이 지사는 지난 3일 페이스북을 통해“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정치공작 의혹, 민주개혁진영의 공동대응을 제안한다”며 “중대한 헌법파괴, 국기문란 사건의 진상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책임을 엄중히 묻기 위해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들과 당차원의 공동대응을 제안하고 민주개혁진영에도 힘을 보태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후보별 유불리를 따질 사안도 개별적으로 대응할 일도 아니다. 어떤 형태의 정치공작도 반대해왔던 민주당 소속 후보로서 사안의 심각성을 공감하면서 진상을 밝히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우선 빠른 시간 안에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당력을 총동원해 대응해 달라”며 “국회 안에서 구체적이고 세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시급히 법사위를 열어 대검과 법무부 합동조사를 강제하고 필요하면 국정조사와 공수처 수사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민주당, 열린민주당, 정의당 등 모든 민주개혁진영이 공동대응을 모색하면 좋겠다”며 “국정농단 적폐세력은 박근혜 청와대에만 있지 않았다”며 “검찰권력 사유화도 모자라 정치개입, 보복청부수사까지 기획하는 검찰이라면 중단 없는 개혁의 대상일 뿐이다. 다시 한 번 검찰개혁의 정당성을 확인하자”고 덧붙였다.

김형인기자anbs01@hanmail.net

anbs01@hanmail.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