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朴탄핵 검은세력 도마 위에....정치공작 심판받아야”
상태바
조원진 “朴탄핵 검은세력 도마 위에....정치공작 심판받아야”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9.15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탄핵 정치공작 '고영태 녹취록' 비호한 윤석열, 고해성사 해야"
"고발사주 의혹 정점 유승민, 무책임...경선후보 사퇴 및 정계 은퇴해야"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nbnDB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우리공화당(대표 조원진)이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정치공작에 대해 연일 문재인 정권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날을 세웠다. 

조원진 대표는 14일 “고발사주 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 이야기가 오르내리고 검찰과 공수처의 발 빠른 압수수색과 수사과정을 지켜보면서 문재인 정권이 정치공작을 하고 있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며 “좌파들의 치밀한 정치공작 시나리오가 낯설지 않게 느껴진다. 윤 전 총장의 과거 잘못은 결코 용서할 수 없지만, 제2의 정치공작 또한 용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승민 전 의원 캠프 대변인 출신 김웅 의원의 황당한 처신은 소신있는 정치인의 모습도 아니며 자유우파를 대변할만한 그릇이 안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자신의 대변인이 ‘고발사주 의혹’의 정점에 있으면서 이에 대해 무책임한 자세로 일관하는 유승민 전 의원은 당장 경선후보에서 사퇴하고 정계은퇴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했다. 

또한, 과거 고영태 녹취록을 언급하며 “고영태 녹취록에는 어떤 검사와 이진동 기자 그리고 고영태 일당이 치밀하게 준비하고 기획했던 내용들이 고스란히 나오는데도 윤 전 총장은 특검에서 제대로 된 수사조차 하지 않고 오히려 고영태 일당을 비호했다”면서 “이제와서 자신이 정치공작의 희생양인 듯 억울해하는 윤 전 총장은 과거의 윤석열이 저지른 고영태의 불법탄핵 정치공작 비호 경력을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대표는 “고영태 일당은 K스포츠 재단을 비롯하여 온갖 이권에 개입하였고, 심지어 녹취록에는 ‘이렇게 틀을 딱딱 몇 개 짜놓은 다음에 빵 터져서 날아가면 '박근혜 통해서 받을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거에요. 그거(박근혜)를 죽이는 걸로 해 가지고, 다른 쪽하고 얘기하는 게 더 크다고 보는 거에요. 소장(최순실)은 이미 지는 해고, 박근혜는 끝났다'는 등 정치공작이 명백히 드러났었다”며 “당시 윤 전 총장이 고영태 일당의 녹취록 2300여개에 대한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잘못에 대해서 분명히 고해성사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발사주 의혹 사건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불법탄핵을 주도했던 검은 세력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은 그만큼 정치공작 세력들이 우리 사회에 뿌리 깊이 숨어있다는 것이다"며 “모든 정치공작 세력들은 반드시 심판 받는다는 사회적 정의가 다시 바로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kymajs@naver.com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