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이념에 물든 586 표팔리스트들...단세포적 나눠먹기”
상태바
안철수 “이념에 물든 586 표팔리스트들...단세포적 나눠먹기”
  • 김형인 기자
  • 승인 2021.09.15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여권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이념에 물든 586 표팔리스트(포퓰리스트)들이 말로만 공정과 정의와 평등을 떠들고, 현실에서는 그냥 ‘단세포적 나눠먹기’를 하고 있다”며 맹비난 했다./사진제공=안철수 대표 SNS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여권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이념에 물든 586 표팔리스트(포퓰리스트)들이 말로만 공정과 정의와 평등을 떠들고, 현실에서는 그냥 ‘단세포적 나눠먹기’를 하고 있다”며 맹비난 했다./사진제공=안철수 대표 SNS

[제주=nbn시사경제] 김형인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5일 여권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하는 것과 관련해“이념에 물든 586 표팔리스트(포퓰리스트)들이 말로만 공정과 정의와 평등을 떠들고, 현실에서는 그냥 ‘단세포적 나눠먹기’를 하고 있다”며 맹비난 했다.

안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뿌려서 내년 대선 표를 사려고 하지 말고, 지금 눈앞에서 죽어가는 국민들의 생존을 위해 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지난해 총선 때 뿌린 14조원, 지금 뿌리는 10조원을 합치면 자영업자 100만명에게 2400만원씩 줄 수 있는 돈이었다.”며“ 코로나19 이후 빚을 내서 버티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부채 상환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자영업 사장님들의 안타까운 사연을 추모하는 온라인 공간은 눈물바다”라며““정부는 자영업자의 고통을 외면하지 말라”는 절규, ‘살 수 있게 해 달라’는 곡소리가 이어져 ‘검은 리본 달기’ 애도 물결도 흘러넘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정부 여당은 ‘주먹구구’ 방역, ‘엿장수’ 재난지원금, ‘야바위’ 표팔리즘을 멈춰야 한다“며”표 계산은 집단면역 이후에 자영업 영업이 정상화된 이후에나 생각하기 바란다.지금은 국민 목숨 구하기가 최우선이다“고 덧붙였다.

김형인기자 anbs01@hanmail.net

anbs01@hanmail.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