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백혜련 "불구속기소 이성윤, 스스로 결단 필요"
상태바
與백혜련 "불구속기소 이성윤, 스스로 결단 필요"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5.13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 사진=nbnDB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재판에 넘겨지며 피고인 신분의 현직 중앙지검장이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이런 가운데 여당 내에서 이성윤 지검장의 거취 관련 입장이 나와 주목되고 있다.

명예회복을 반드시 할 것이라고 밝힌 이성윤 지검장은 12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헌정 사상 처음이다. 

국회법제사법위원회 간사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12일 불구속 기소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거취와 관련 "스스로 결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백 최고위원은 지난 11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 인터뷰에서 "법무부의 입장도 있을 수 있겠지만 본인 스스로가 좀 결정할 필요도 있지 않나 보인다"고 했다.

다만 "김학의 사건의 절차적 부분에서 실체적 정의와 절차적 정의가 충돌하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며 "기소가 된다 하더라도 그 부분과 관련해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ymajs@naver.com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