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D 강남 직결해야"...김포 국회의원 국토부 앞 집회
상태바
"GTX-D 강남 직결해야"...김포 국회의원 국토부 앞 집회
  • 이단비 기자
  • 승인 2021.06.0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주영·박상혁 의원 "서울과 직접 연결되는 철도망을 갖추지 못한 유일한 곳"
(사진=nbnDB)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이단비 기자

경기 김포 지역 시민단체들과 김포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2일 이른바 'GTX-D'노선이라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의 서울 강남 직결을 요구했다.

김포시민사회단체연석회의와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박상혁 의원 등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GTX-D 노선의 김포~강남~하남 연결과 서울지하철 5호선의 김포 연장을 촉구했다.

한국교통연구원이 4월 발표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따르면 GTX-D 노선은 김포 장기~부천종합운동장을 연결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이는 서울 강남·하남과 직결되기를 바랐던 경기도, 인천시의 노선안보다 대폭 축소된 것이다.

이들 의원은 "김포와 검단신도시는 수도권 등지에 조성된 2기 신도시 가운데 서울과 직접 연결되는 철도망을 갖추지 못한 유일한 곳"이며 "인구 48만명 도시에 철도망이라고는 단 2량으로 운영되는 김포 골드라인이 유일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현미 전 국토부 장관이 공식적으로 3번이나 5호선 김포 연장을 언급했는데 이번 철도망 계획안에서 그 부분이 근거 없이 빠졌다"며 "2035년에는 김포 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교통 문제이 해결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주영·박상혁 의원은 이어진 결의대회에서 삭발식을 진행한 뒤 지역민의 호소문을 전달했다.

김 의원은 GTX-D 노선이 확장될 경우 재정적 부담이 커진다는 지적에 대해 "경기가 어려울 때나 고용이 감소하는 상황 속에서는 인프라 펀드 등을 조성해서 인프라를 구축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며 정부의 역할을 강조했다.

 

ldb96@naver.com

webmaster@nbnbiz.co.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