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근 수급 불안에 따른 건설업계 지원
상태바
국토부, 철근 수급 불안에 따른 건설업계 지원
  • 오서연 기자
  • 승인 2021.06.0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n시사경제] 오서연 기자

국토교통부는 최근 철근 가격 상승 및 공급 지연 등 수급 불안에 대응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조달청과 함께 자재 수급 안정 T/F에 참여해 건설업계에 대한 지원 대책을 추진 중이다.

국토부는 철근 납품 지연으로 어려움을 겪는 건설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와 공공 발주공사에 대한 공사비 조정, 공기 연장 등 규정 안내 지침을 통보하기로 협의했다.

아울러, 공사기간 연장 및 공사계약 변경에 따른 하도급 계약금액 조정, 민간공사 표준도급계약서에 기반한 공기연장 등과 관련된 규정도 지침에 포함하기로 했다.

한편, 국토부는 건설업계와의 공조체계도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먼저 3개 건설 관련 협회가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해 업계의 애로 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구성된 T/F팀은 현장 지원방안을 발굴해 논의할 예정이다.

각 협회에서는 자체 신고센터를 운영해 회원사가 철근 수급 지연으로 인한 피해를 신고할 수 있도록 하고, 자재 조달 관련 애로 사항이나 공사계약 관련 규정에 대한 상담을 수행한다.

또 각 부처는 철근 수급불안 해소 대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며, 산업부는 주요 철강사에 철근 생산량 확대를 독려하고 사재기 등 유통시장 교란행위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산업부는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에 신고창구도 마련했다.

조달청은 철근 등 관급자재 계약단가를 인상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고, 확보된 물량은 안전시설물 공사 및 주요 국책사업 등에 최우선으로 납품되도록 관리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토부는 "철근 수급 불안으로 인한 건설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철근 시장이 안정화될 때까지 건설업계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조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kitty2525my@naver.com

kitty2525m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