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기관 채용과정은 '고졸 배제' 초래" 지적한 보도에 입장 밝혀
상태바
정부, "공공기관 채용과정은 '고졸 배제' 초래" 지적한 보도에 입장 밝혀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6.2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nbnDB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공공기관들, 서류에 판별정보 없어 필기시험 난이도만 더 높이게 돼...고졸 출신 배제되는 결과 초래"

"1년 이내 퇴사 비중은 4%P 증가, 단순 업무에 고학력자 배치 탓, 학위-전공까지 가리는 건 문제”

기획재정부와 고용노동부는 22일 한 언론사가 보도한 이같은 내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채용과정에서 평등하게 기회가 보장되고, 공정한 과정을 통해 누구나 당당하게 실력으로 경쟁할 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이력서에 학벌이나 학력-출신지-신체조건 등 차별적 요인을 기재하지 않도록 블라인드 채용제도를 도입했다"며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서 다양한 방면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채용담당자의 업무 부담을 덜기 위해 필기전형 통합시행 등을 위한 통합채용제도와 위탁채용관리를 위한 가이드 제공 및 면접관 Pool제공을 시행하고 있다. 

연구-경력직 등 직무관련성이 있는 경우 학위-전공을 기재할 수 있도록 허용

구직자가 채용직위에 맞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채용계획 미리 공지, 상세한 직무기술서 공고

구직자가 부족한 점을 보완할 수 있도록, 모든 공공기관에 필기시험 합격선 및 개별성적을 공개하도록 권고

고졸채용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 대상 고졸적합 직무 발굴을 위해 컨설팅 수행

또한 보도내용에서 언급한 조세재정연구원의 2020년 12월 발행된 보고서와 관련하여 "공공부문의 블라인드 채용제도의 도입으로 채용 공정성 인식도가 ‘17년 45.4점에서 ’20년 62점으로 개선되고 있는 긍정적 효과를 기술하고 있다"고 했다.

다만, 본 보고서에서 350개 모든 공공기관이 아닌 27개 기관을 대상으로 분석했으며, 다양한 사회경제적 조건 변화를 고려하지 못했다는 한계점을 제시하고 있다고 했다.

보도와 관련한 퇴사 비중 증가와 관련해서 "블라인드 채용제도로 인해 퇴사자의 비율이 증가한다는 어떤 유의미한 결론을 도출할 수는 없다”고 밝히고 있다.

정부는 "공공기관의 블라인드 채용제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공공기관 채용담당자 컨설팅, 공정채용 가이드북 제공 등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webmaster@nbnbiz.co.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