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 학폭 “돌아가면서 뺨때리던...” 부인
상태바
현아 학폭 “돌아가면서 뺨때리던...” 부인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2.23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nbn시사경제] 나주영 기자

가수 현아가 학폭 가해자로 지목된 것에 직접 부인해 화제가 되고 있다.

(사진=켈빈 클라인)
(사진=켈빈 클라인)

23일 현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저는 8살부터 아역 보조출연 시작으로 열두 살 초등학교 5학년부터 소속사 연습생 시절을 가수의 꿈을 키우며 지내다 보니 학창 시절이 굳이 이제 와 말하지만 저에게는 너무도 아쉬웠어요 학교 끝나고는 거의 바로 회사로 가는 버스를 타야 했고 그때뿐인 추억과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시간들이 그때는 어린 마음에 빼앗긴 느낌이었어요”라고 학창시절을 이야기했다,

이어 “나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 나는 그 글을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라고 학폭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이 게시물에 “그런 악플들 무시하고 팬들이랑 행복한 하루하루 보내요 참 근거없는 이야기에 이야기꾼이 너무 많네요”, “마녀사냥좀그만하길”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화제가 됐다.

글쓴이는 “난 너한테 연락 올 줄 알았어 넌 기억 안나는 걸까 모르는 척 하는 걸까 아님 속으로 생각이나 하고 있을까?”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아직도 기억나 초등학교 5학년 초등학교 축제하던날 친구들이랑 학교 뒷간이라고 불리던곳으로 불렀었지 우리가 언제부터 친구였냐고 너같은 친구 둔 적 없다고 하면서 안나오면 집으로 찾아온다고 까지 말했었지?”라며 “가자마자 너 포함 3명이 있었고 돌아가면서 뺨때리던 것도 생각나 안경이 있으면 불편하니까 직접 벗겨서 던진것도..”라며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과 함께 현아의 졸업사진을 증명으로 첨부했으며 “JYP에서 퇴출당한 이유가 이거임 ㄹㅇ”, “댓글들 이젠 그냥 올리오기만 하면 다 믿네”등의 댓글이 달리고 있다.

한편 현아는 2007년 걸 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하여 동년 탈퇴 후 2009년 데뷔한 걸 그룹 포미닛으로 2016년까지 활동하였다. 또한 지난달 28일 ‘I'm Not Cool’을 발매하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ramseskell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