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0% "노조 불법행위 용납할 수 없다"
상태바
국민 90% "노조 불법행위 용납할 수 없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9.20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뉴스캡처
사진=TV조선 뉴스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최근 산업현장에서 노동조합들의 쟁의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민 10명 중 9명은 노조의 불법 행위가 이뤄지면 안된다고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노동조합 및 노동운동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해 20일 이같이 발표했다. 

조사에서 최근 하이트진로, 대우조선해양 등에서 발생한 고공농성, 사업장 점거 등 불법행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응답자 89.8%가 ‘노조 활동이더라도 불법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노동조합의 요구는 이해하지만 불법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가 67.5%, '집단적 이기주의이며 불법행위는 절대 용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 22.3%로 집계됐다.

정부가 노조의 불법행위에 적절히 대응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입장도 절반을 넘었다. 응답자의 58.4%가 정부는 ‘소극적이고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답했다.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입장은 18.7%에 그쳤다.

노조와 노동운동 자체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인식도 상당했다. 노조 및 노동운동에 대한 인식에 대해 13.7%가 ‘매우 부정적’, 42.4%는 ‘다소 부정적’이라 답해 응답자 56.1%가 부정적 인식을 보였다.

부정적 인식의 이유로는 ‘불법집회, 사업장 점거 등 불법행위’가 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득권에만 집중' 27.6%, '인사청탁, 조합비 횡령 등 모럴해저드' 15.3%, '한미FTA반대, 한미군사훈련 중단 등 정치적 주장' 10.3% 등으로 뒤를 이었다. 

아울러 응답자의 63.8%는 집회·파업 등 노조 운동이 과격하다고 평가했다.

장정우 경총 노사협력본부장은 “산업현장의 법치주의 확립이 시급하다”며 “노조 스스로의 노력과 정부의 불법행위에 대한 원칙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