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지는 2022년, 다가오는 2023년
상태바
멀어지는 2022년, 다가오는 2023년
  • 김형만 기자
  • 승인 2022.12.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일몰을 바라보며
12월, 일몰을 바라보며
12월, 일몰을 바라보며

[nbn시사경제] 김형만 기자

12월, 일몰을 바라보며

하루 또 하루 
해가 지면 멀어지는 2022년
내 인생에 다시 오지 않을 시간들이 그렇게 추억으로 채워져 가고

하루 또 하루
해가 떠오르면 다가오는 2023년
다 잘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용기를 내게 한다.

지는 해 붙들 수 없고
뜨는 해 막을 수 없지만 
반복의 일상 속에 ‘쉼과 위로’를 주고, ‘희망과 기대’를 품게 했다.

이젠 2023년으로 가는 길목에서
채움에 대한 감사로, 누린 것에 대한 감사로, 무탈함에 대한 감사로 
하루하루를 보내야겠다.

hyung_man70@daum.net

hyung_man70@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