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4대 궁·왕릉·종묘 무료로 열린다
상태바
설 연휴, 4대 궁·왕릉·종묘 무료로 열린다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3.01.17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NEWS 캡처
사진=MBCNEWS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설 명절을 맞아 서울시 4대 궁을 포함해 종묘·조선왕릉 등 22곳이 휴무일 없이 전면 개방된다.

종묘는 평소 예약제로 운영됐지만 설 기간인 이달 21일~24일 사이엔 창덕궁 후원을 제외하고 모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연휴 동안 경복궁 광화문 뒤쪽의 동수문장청을 방문하면 조선 시대에 새해를 송축하고 재앙을 막기 위한 세화(歲畵) 그림을 받을 수 있다. 

오전 10시 20분, 오후 2시 20분 두 차례 동안 정귀자 서울시 무형문화재 민화장이 그린 세화 그림을 한 번에 선착순 1000명에게 지급된다.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수문장 교대 의식도 평소와 같이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된다.

또한 설 명절을 맞아 무형유산 행사도 다양하게 열린다. 국립무형유산원 무형유산 디지털체험관 영상실에서는 판소리 '수궁가' 주인공 토끼와 별주부 이야기를 대형 화면에서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고 토끼 엽서도 받을 수 있다.

전북 부안군 대리마을 일대에서는 24일 오전 8시 마을의 평안과 풍어를 기원하는 굿 ‘위도띠뱃놀이’가 열린다. 

전남 구례 구례잔수농악마을에서는 오전 10시 농악대가 마을을 돌며 농악 한마당을 펼친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