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윤 대통령 발언, 한-이란 관계의 적이 되다
상태바
[영상] 윤 대통령 발언, 한-이란 관계의 적이 되다
  • 임소희 기자
  • 승인 2023.01.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편집=우한나 기자)

[nbn시사경제] 임소희 기자

이란 외무부가 주이란 한국대사를 초치해 '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이라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고 반관영 ISNA 통신이 현지시간 18일 보도했다.

이란 외무부 성명에 따르면 레자 나자피 법무·국제기구 담당 차관은 이날 윤강현 한국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이란이 걸프 지역 국가 대다수와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 대통령의 발언은 이러한 우호적 관계를 방해하고 지역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이에 대한 즉각적인 설명과 입장 정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나자피 차관은 또 한국 대통령이 최근 핵무기 제조 가능성에 대해서도 거론했는데 이는 핵확산금지조약에 어긋나는 것이라면서 이에 대한 해명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란 자금 동결 등 한국 정부의 비우호적 조치를 언급하며 "분쟁 해결을 위해 유효한 조처를 하지 않는다면 양국 관계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했다.

주이란 한국대사관은 외교부 본부를 중심으로 이란 측과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에는 2018년 미국이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이란의 자금 약 70억 달러가 원화로 동결되어 있는데 이는 이란의 해외 동결 자산 가운데 최대 규모로 알려져 있다.

2020231147@yonsei.ac.kr

2020231147@yonsei.ac.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