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개 고층빌딩 무게에 눌려 가라앉는 뉴욕
상태바
100만 개 고층빌딩 무게에 눌려 가라앉는 뉴욕
  • 우한나 기자
  • 승인 2023.05.2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최대 도시 뉴욕이 가득 들어선 빌딩의 무게로 인해 조금씩 가라앉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우한나 기자

미국 최대 도시 뉴욕이 가득 들어선 빌딩의 무게로 인해 조금씩 가라앉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욕포스트는 현지시간 19일 미국지질조사국 소속 지질학자인 톰 파슨스가 이끄는 연구팀이 뉴욕시가 매년 1~2㎜씩 가라앉고 있으며 특히 맨해튼 남부 등 일부 지역 경우 가라앉는 속도가 약 2배 빠르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도시 곳곳에 포진돼 있는 고층 건축물이 뉴욕이 가라앉는 이유로 지목됐다. 연구팀에 따르면 뉴욕 전역에 걸쳐 100만개에 달하는 건물들의 전체 무게는 7억 6000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데 이는 코끼리 1억 4000만 마리의 몸무게와 맞먹는다. 또한 프랑스 파리의 거대 건축물인 에펠탑의 무게가 1만 1000 톤 가량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약 7만개 에펠탑이 뉴욕시를 짓누르고 있는 셈이다.

고층 건물들이 세워진 지반의 특성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연구팀은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을 포함한 뉴욕 주요 고층 건물은 단단한 암반 위에 세워졌다"면서도 "일부 빌딩은 모래와 점토가 섞인 지반에 건설돼 침하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기후변화에 따른 해수면 상승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 연구팀은 1950년 이후 뉴욕시 주변 해수면은 약 22cm 상승했으며 이는 허리케인과 결합해 향후 대규모 홍수가 지금보다 4배 이상 더 빈번하게 발생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뉴욕뿐 아니라 미국 및 전 세계 해안도시에서 침하 현상이 목격되고 있다”며 세계 전체가 침수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kidss3366@gmail.com

kidss3366@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