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페루 교통부 장관 화상면담…한국 메트로의 우수성 소개
상태바
- 14일 페루 교통부 장관 화상면담…한국 메트로의 우수성 소개
  • 정예지 기자
  • 승인 2021.04.15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nbn시사경제] 정예지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4일 에두아르도 곤잘레스 차베스(Eduardo Gonzales Chávez) 페루 교통통신부 장관과 화상면담에서 페루 정부가 추진하는 리마 메트로 3, 4호선 프로젝트 관리조직(PMO) 선정과 관련하여 한국의 적극적인 참여의향을 밝혔다.

변 장관은 ‘한국은 페루와 마찬가지로 급격한 도시화를 겪은 바 있으며, 이 과정에서 전국 1,000km가 넘는 메트로를 대규모 확충하였다’고 전했다.  

특히, 한국 메트로는 정시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세계 최고수준임을 소개하면서, 한국이 ‘19년 수주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에 이어 메트로 사업에서도 우수한 기술력과 사업관리역량을 바탕으로 적기 개통을 위한 호혜의 상생 파트너가 될 수 있음을 강조하였다.

페루 교통통신부 곤잘레스 장관은 한국 도시철도의 환승 및 통합할인운임 체계 등에 큰 관심을 표명하며, 메트로를 비롯한 인프라 전 분야에서 한국과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변 장관은 페루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인프라 사업과 관련하여 양국 간 기술이전, 인력교류 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페루 정부는 수도 리마에 들어서는 메트로 4호선 PMO 선정을 정부 간 계약으로 추진하고 있으며, 국토교통부는 국내 기업의 페루 인프라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도 인프라 외교활동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변창흠 장관은 "한국의 메트로 기술은 양국 간 호혜의 교두보가 될 것이다"라며 국내 기업의 페루 인프라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인프라 외교'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anajeongyeji@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