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출 대응 논의...긴급 관계차관회의 소집
상태바
정부, 日 방사능 오염수 방출 대응 논의...긴급 관계차관회의 소집
  • 오서연 기자
  • 승인 2021.04.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동향 공유, 방사능 감시 체계 점검, 국제조사단 참여 논의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관계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사진=KTV국민방송)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원전 오염수 방출 관련 관계 차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사진=KTV국민방송)

[nbn시사경제]오서연 기자

정부가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관계차관회의를 소집해 국내외 동향을 공유하고 국제원자력기구 국제조사단의 참여를 논의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개최해 위와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외교부, 원안위, 해수부, 과기부, 환경부, 식약처, 복지부, 문체부, 국조실 등 9개 부처가 참석했다.

국조실 측은 "지난 13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따른 관계부처의 대응 상황 점검과 실효성 있는 대책 논의를 위해 회의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따른 미국・중국・러시아・일본 등 국내외 동향 공유했다.

또 수산물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내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및 해양확산 모델 고도화 현황 점검 등이 이루어졌다.

특히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및 IAEA 국제조사단 참여도 논의됐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히며, 관계부처에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 입장과 대응현황을 국회, 시민단체, 어업단체는 물론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달라"고 당부했다.

kitty2525m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