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 사랑의 쌀·연탄 나눔 실천
상태바
나누고 베풀고 봉사하는 그룹, 사랑의 쌀·연탄 나눔 실천
  • 강영한 기자
  • 승인 2020.12.17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n시사경제] 강영한 기자

봉사단체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회장 한옥순)이 16일 서울 정릉3동에서 코로나19와 한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을 돕고자 추운날씨에도 이들을 찾아  온정을 전했다.

이날 이승로 성북구청장과 성북구의회 양순임 운영위원장, 박해열 정릉 3동장, 유선양목사의 기도와 성경 (주)권혁창 대표, ㈜밧고다 김혜경 대표, 테너 최승원박사, 황인두 시인 기독문인모임의 권승렬 시인, 서울고등학교 권산 학생 등이 함께했다.

봉사중인 양순임 성북구 운영위원장, 권승렬 시인, 이승로 성북궝장/사진=나베봉그룹
봉사중인 양순임 성북구 운영위원장, 권승렬 시인, 이승로 성북궝장/사진=나베봉그룹

사랑으로 준비한 쌀10Kg 5포, 연탄 1000장을 독거노인, 한부모. 다문화 가족 등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어렵고 소외된 이웃을 위해 따뜻한 사랑의 온도를 높이는 한결같은 마음으로 봉사활동을 펼쳤다.

코로나 19로 행사가 축소되는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집결 후 발열체크 및 손 소독, 마스크 
필수 착용 등 코로나 19 방역지침과 현장지침 등 기본 원칙을 준수하며 회원 간 거리 유지 및 야외 봉사활동에서도 생활 방역을 철저히 시행했다.

한옥순 회장은 “서울을 포함한 전국의 10만 가구 이상이 아직까지 난방 원료로 연탄을 사용하고 있다. 올해 코로나 19로 인해 경기 침체 등으로 연탄 나눔 봉사활동에 대한 후원과 참여가 많이 줄어든 상황이다"며 "연탄 후원이 어려운 이웃들의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년 연탄봉사를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로 더 외롭고 추운 겨울이 될 것 같다. 우리 주변 어려운 이웃에게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봉사활동을 펼쳐 온정을 나누는 봉사단체가 되도록 회원들과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봉사활동을 마치고 단체기념촬영/사진=나베봉그룹
봉사활동을 마치고 단체기념촬영/사진=나베봉그룹

기독문인모임의 권승렬 시인은 "코로나로 엄중한 시기에 독거 어른신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마음과 뜻과 정성을 모아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드리다"고 말했다. 이어 권혁창 대표는 “어려운 때 일수록 어려운 이웃을 보살펴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혜경 대표는 “이럴 때일수록 십시일반의 베풂”을, 황인두 시인은 “콩 한쪽을 나누는 심정”으로 늘 동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준형 사무총장은 “위기때 일수록 더욱 봉사가 절실하다”며 봉사에 나선 심경을 전했다.

한 할머니는 "추운 날씨와 코로나19로 찾는이 없이 외롭고 쓸쓸한 생활하고 있는데 찾아와줘 고맙다"며 환한 미소로 감사의 뜻을 표해 봉사자들 마음을 더욱 훈훈하게 했다.

 

gnews12@daum.net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