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자연과학교육원, '비밀의 화원' 전자현미경 사진전 열어
상태바
충북자연과학교육원, '비밀의 화원' 전자현미경 사진전 열어
  • 김영대 기자
  • 승인 2022.01.1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가루 전자현미경 촬영 등 다양한 프레임속 꽃들의 향연 선보여
지난해 사제 동행 전자현미경 전시회 78점... 주민 대상 전시, 자유 관람
▲지난해 10월에 개최된 사제동행 전자현미경 전시회 모습 (사진=충북자연과학교육원)
▲지난해 10월에 개최된 사제동행 전자현미경 전시회 모습 (사진=충북자연과학교육원)

[충북=nbn시사경제] 김영대 기자

충북자연과학교육원은 11~22일, 11일간 충북교육문화원 예봄갤러리에서 전자현미경 사진전을 갖는다.

과학교육연구회 ‘샘나’의 전자현미경 사진전은 ‘비밀의 화원’이라는 주제로 14번째 전시를 맞이했다.

20여명의 교사들이 다양한 식물들을 카메라에 담고, 꽃가루는 전자현미경으로 촬영해 저마다 다른 프레임 속에서 꽃들의 향연을 보여준다.

특히 지난해 10월 학생들과 함께 사제동행 전자현미경 전시회에서 선보였던 78점을 지역주민 대상으로 전시해, 자유관람으로 운영한다.

‘샘나’는 충북의 과학교사 50여 명이 모여 만든 동아리로서 2000년 충북교사전자현미경연구회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2010년 지금의 이름으로 명칭을 변경해 운영하고 있다.

‘샘나’ 연구회는 매월 둘째 주 정기 모임과 생태탐사 및 교육활동을 통해 ▲전자현미경 ▲실체현미경 ▲생물현미경 ▲위상차 현미경 ▲디지털 현미경 연수 등 질 높은 생명과학 정보를 공유하며 성장하고 있다.

김태선 창의인재부장은 “이번 전시회는 지역사회와 함께 자연과학 문화를 대중화할 수 있는 나눔의 장을 열고, 자연이 품은 이야기를 들여다보면서 감동과 소통의 기회를 갖고자 한다”고 말했다.

seu7539@hanmail.net

seu7539@hanmail.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