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두, 단타 거래로 유명한 그는 대체 누구? 고인 모욕부터 실검 1위 등극까지
상태바
박호두, 단타 거래로 유명한 그는 대체 누구? 고인 모욕부터 실검 1위 등극까지
  • 나주영 기자
  • 승인 2021.02.2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nbn시사경제] 나주영 기자

박호두 고인 모욕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인터넷 스트리머로 알려진 박호두는 주식/금융 분야 bj로 시작해 26만명이 넘는 고정적인 시청자를 보유하고 있다.

박호두는 과거 실시간 라이브 방송에 포털 사이트를 띄우며 자신의 이름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근데 연령대가 50대다. 유튜브를 포털사이트에서 찾고 있냐. 이건 아니다"라고 노여움을 표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호두는 "실검 1위가 좋아서 그런 것 아니다. 뭐가 잘못된 것 같다"라며 "갑자기 누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라간다고 했는데 그 분이 의도한 건가"라고 말했다. 실시간 검색어를 조작했다는 한 구독자에게는 "내가 왜 조작을 하냐?라며 반문하기도 했다.

이처럼 박호두가 화제 되는 이유는 생방송 도중 故노무현 대통령 모독하는 영상을 송출했기 때문. 이날 새벽 박호두의 비트코인 관련 생방송 중 한 시청자는 “100만원 쏘면 ‘노이유(노무현+아이유)’ 영상 3분 풀버전으로 그냥 틀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박호두는 100만원을 먼저 후원하라고 말했고, 실제 입금되자 박호두는 다른 시청자들에게 “불편하면 잠시 나가달라”고 말한 뒤 요구대로 3분 영상을 송출했다.

해당 논란이 붉어지자 박호두는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호두는 23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오늘 제가 100만원에 눈이 멀어 생각이 짧았다”며 “앞으론 이런일 없도록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후원 받은 100만원은 불우이웃에 기부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ramseskelly@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