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국내 첫 의심사례 신고돼
상태바
원인 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국내 첫 의심사례 신고돼
  •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5.11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YTN news 캡처
사진=YTN news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정 기자

영국 등 세계 각국에서 나타나는 원인 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국내에서 첫 발생했다.

1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1일 감시체계를 통해 아동 원인불명 급성간염 의심사례가 1건 신고됐다고 밝혔다. 이후 해당 PCR 검사에서 아데노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감염 환자들은 대부분 1~16세이며 복통·설사·구토 등 위장 계통의 증상을 보인 뒤 중증 급성 간염, 간 효소 수치 급증, 황달 등이 나타난다. 통상 어린이 간염은 경미하고 잘 발견되지 않지만 심각한 경우 간 기능 저하로 이어져 간 이식을 받아야 할 수 있다.

해당 간염은 아동에게서만 확인되는 것으로 지난달 5일 영국에서 최초 보고됐다. WHO에 보고된 발생 사례는 4일 기준 19개국 237명이다. 영국 145명, 이탈리아 17명, 스페인 13명, 덴마크 6명, 네덜란드 4명 등 유럽을 중심으로 확산됐으며 미국에서 18명 확인됐다. 아시아에서는 인도네시아 3명, 일본 1명, 싱가포르 1명 등이 보고됐다.

급성간염의 원인은 아데노바이러스 41F형으로 추정된다. 해당 바이러스는 감기와 장감염을 일으키는 것으로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바이러스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것이 원인 병원체라고 판단하는 것은 확실치는 않다"며 "모든 나라들도 아직까지 추정하는 정도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ods05055@daum.net

ods05055@daum.net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