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징계 불복 “오해가 바로잡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
상태바
최강욱 징계 불복 “오해가 바로잡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6.2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성희롱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받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성희롱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받았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성희롱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심판원의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받은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심신청 절차를 밟겠다며 징계 불복 의사를 밝혔다. 이를 두고 민주당 내에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윤리심판원 위원인 김회재 의원은 중징계 배경에 대해 "법사위 줌 온라인 회의에서 여성 보좌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희롱성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 해명 과정서 이를 부인하면서 계속해 피해자들에게 심적 고통을 준 점, 이 건으로 인해 당 내외에 파장이 컸고 비대위에서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직권 조사 요청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전했다.

최 의원은 21일 SNS에서 윤리심판원의 이번 결정에 대해 “앞으로 당헌·당규에 의해 주어진 재심신청 절차를 통해 사실과 법리에 대한 추가적인 소명과 판단을 구하고자 한다”며 “제 인권과 명예를 지키기 위해 제게 주어진 권리를 적법절차를 통해 성실히 실행하겠다”고 징계 불복 의사를 밝혔다.

최 의원은 이어 “가급적 객관적이고 명확한 증거에 따른 사실 판단과 그에 이어진 결정이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취할 수 있는 적극적 증거 수집이나 방어를 위한 조치를 일절 하지 않고 있었던 것이 결과적으로 심판 절차에서 판단을 흐리게 하는 요소로 작용하지 않았는지 자책한다”며 “다시 한번 찬찬히 사실관계를 살피고 오해를 풀릴 수 있도록 입증하는 노력을 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게 주어진 거짓말이나 성희롱에 의한 가해자라는 오명은 꼭 벗어나고 싶다”며 “정치인이 아닌 시민으로서 제 인권도 주어진 절차에서 확실히 보장되고 오해가 바로잡힐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 의원의 중징계에 대해 당내 의견은 나뉘었다.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강성 팬덤 대신 국민 곁으로 조금 더 다가선 결론을 내린 것이라 여긴다"며 "하지만 아쉽다. 최 의원의 거짓 발언, 은폐 시도, 2차 가해 행위를 종합해봤을 때 당원 자격정지 6개월은 무거운 처벌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또한 "최 의원을 감싸고 은폐에 가담했던 의원들에 대해서도 철저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며 "위력을 이용해 사건 자체를 침묵하도록 강요한 행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처럼회를 향해서는 "권력형 성범죄 전력으로 두 번이나 선거에서 져 놓고도 성희롱 발언과 2차 가해로 당을 위기에 몰아넣었다. 이 모든 패인의 중심에 처럼회 의원들이 있다"며 "처럼회는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박 전 위원장과 달리 당내 대부분의 메시지는 최 의원을 두둔했다.

안민석 의원은 "최 의원의 징계로 윤석열 정권의 최전방 공격수를 민주당이 스스로 제거하는 어리석은 짓을 범했다"며 "윤석열 정권의 아픈 이를 민주당이 알아서 뽑아줬으니 '뻘짓'도 이런 '뻘짓'이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도 최 의원을 향해 "어려울 때 함께 있어주는 친구들이 많았으면 좋겠다"며 "힘들어도 힘을 내라"고 응원했다.

징계 불복 소식을 접한 박 전 위원장은 22일 SNS를 통해 “아직도 자기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장문의 반박 글로 윤리심판원의 결정을 부정하면서 재심 신청하고 당을 깊은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전 위원장은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을 위해 노력하는 저를 형사 고발까지 하는 폭력적 팬덤과 징계가 잘못됐다고 부정하고 윤리심판원 위원들의 얼굴을 공개하고 인신공격을 퍼붓는 ‘처럼회의 좌표부대’들이 부끄럽다”고 비난했다.

한편 지도부에서는 최 의원의 징계 불복을 두고 '절차를 지켜보겠다' 수준의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