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정비창, 초고층 업무지구로 재탄생한다…주택 6000가구
상태바
용산정비창, 초고층 업무지구로 재탄생한다…주택 6000가구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07.26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 특례 적용으로 용적률 1500%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용산국제업무지구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서울시가 용산정비창 부지를 개발해 '롯데타워급' 복합업무지구로 만들겠다는 개발안을 공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26일 서울시청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을 발표했다.

용산정비창 부지는 여의도공원의 2배, 서울광장의 40배에 달하는 규모로 서울에 마지막으로 남은 대규모 가용지지만 지난 2013년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최종 무산된 이후 10년째 방치됐다.

이에 서울시는 토지소유자인 코레일과 36차례 실무협의를 했고 도시계획, 교통, 경제·산업 등 전문가 자문을 거쳐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 비전과 개발 방향을 설정했다. 사업구역은 용산정비창 부지와 선로부지, 용산 변전소 부지와 용산역 후면 부지를 포함한 약 49만 3000㎡다.

서울시의 구상에 따르면 앞으로 이 일대는 초고층 빌딩 사이에 공원과 녹지가 펼쳐지고 일자리, 주거, 여가, 문화생활 등이 전부 내부에서 이뤄지는 '직주혼합' 도시로 조성된다.

시는 이를 실현하기 위해 용산정비창 부지 전체를 여러 개의 획지로 나누고 국제업무·업무복합·주거복합·문화복합구역 등으로 구분한다. 모든 획지는 업무·주거·상업 등 다양한 기능이 들어갈 수 있는 다용도 복합개발을 허용하기로 했다. 또한 기존 주거·공용·산업 등으로 구분되는 용도지역제를 없앤다.

특히 법적 상한 용적률 1500%를 뛰어넘는 초고층 건물이 들어설 수 있도록 서울시 최초 '입지규제최소구역'으로 지정할 계획이다. 이는 용도지역 등에 따른 입지규제를 적용받지 않고 건축물의 허용용도·용적률·높이를 별도로 정하는 규제 특례다. 용적률을 최대로 풀면 123층의 롯데월드타워보다 높은 빌딩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시는 전체 부지의 70% 이상을 업무·상업 등 비주거 용도로 채울 계획으로 6000가구 정도를 고려하고 있다. 고밀개발에 따른 부작용을 해소하고 공공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체 부지 대비 도로·공원·학교 등 기반시설율은 40% 수준으로 조정했다.

또한 시는 대규모 중앙공원과 철도부지 선형공원 등 녹지생태공간을 곳곳에 조성해 지상부의 50% 이상을 녹지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차량은 지하로 달릴 수 있도록 지하교통체계를 구축하고 녹지와 보행공간은 용산역과 용산공원, 한강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어 교통부터 방재·안전, 환경·에너지까지 ICT 기반 도시인프라를 갖춘 최첨단 스마트 도시로 탈바꿈한다는 계획이다. 지하도로는 물론 미래교통수단인 미래항공교통(UAM) 등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지하철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연계하는 복합환승센터 개념의 1호 '모빌리티 허브'가 들어선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 계획을 마련해 2024년 하반기 기반시설 착공, 2025년 거점 부지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 기간은 착공 후 10∼15년으로 전망되며 총사업비는 토지비를 포함해 약 12조 5000억 원 규모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용산은 지난 임기 때 추진했던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개발사업이 2013년 최종 무산된 이후 추진 동력을 잃어버린 상태였다”며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 추진으로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고 국가경쟁력을 견인하고 최첨단 미래산업을 육성해서 지속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