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희 "표적감사 진행...매우 강한 사퇴 압박 느끼고 있다"
상태바
전현희 "표적감사 진행...매우 강한 사퇴 압박 느끼고 있다"
  • 김희선 기자
  • 승인 2022.08.0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MBC 화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MBC 화면)

 

[nbn시사경제] 김희선 기자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감사원이 권익위를 상대로 벌이고 있는 감사를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표적감사로 규정하고 법적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4일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을 향하고 있는 사퇴 압박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내년 6월까지인 임기를 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중인 감사와 관련해 전 위원장은 "매우 강한 사퇴 압박을 느끼고 있고, 아주 힘든 상황이다. 작년에 이미 권익위에 정기감사를 마쳤고 3년이나 4년 후에 감사하는 것이 정상적인데 지난 주에 아무런 예고도 없이 감사원이 갑자기 들이닥쳐서 매우 이례적인 감사가 시작됐다"고 감사 의도를 비판했다.

전 위원장은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위원장 근퇴 감사’라는 신조어 감사 시작은 저에게 물러나라고 사퇴를 종용하는 강한 압박으로 느껴진다"며 "국민들께서 응원을 많이 해 주셔서 힘이 되고 있다. 권익위의 독립성을 지키라는 뜻으로 잘 지켜내겠다"고 임기 고수 의지를 고수했다.

전 위원장은 이번 감사에 대해 "이번 권익위 감사는 권익위원장이 ‘세종에서 출발할 때 지각을 자주 한다’라는 내부 제보로 감사를 시작한다는 사유를 대고 있는데 통상 장관은 서울이나 지방에서 업무를 보고, 오후에 세종사무실에 가는 경우는 있을 수 있다. 그래서 이런 것을 지각이라고 망신 주는 보도(에서) 감사 사유를 대고 있는데.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사원 논리대로 하면 오후에 세종으로 가는 것이 지각이라면 다른 부처 장관들도 같은 이유로 감사를 해야만 조작 감사가 아니고 공정하다 볼 수 있기 때문에, 이번에 그렇게 하지 않고 저를 표적으로 감사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결국 감사원의 이번 감사가, 표적 감사로‘권익위원장 전현희’에 대한 찍어내기라고 생각하시는 것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전 위원장은 "그렇다. 작년 감사 완료한 권익위에 대해서 제보나 언론 기사를 이유로 1년도 채 안 된 상황에서 저의 감사를 하는 것은, 작년에 한 감사를 부정하는, 자기부정이기도 하다. 아무리 파도 쫓아낼 방법이 없고 법률적으로 임기가 정해져 있으니까 듣도보도 못한 신종 감사를 통해서 사퇴를 압박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고 주장했다.

최재해 감사원장이 국회 발언에서 '감사원은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 "있을 수 없는 발언이라고 생각한다. 그 발언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 감사원도 국민권익위처럼 반부패기관이고, 업무와 인계독립성이 보장되는 기관이다. 감사원과 권익위 같은 독립적 기관은 정권과 코드를 맞추어서는 안 된다. 감사원이 이런 정치편향적 발언을 서슴치않고 하고 있고 같은 독립기관인 권익위에 대해 자기부정감사, 표적감사를 하고 사퇴압박에 동원되는 것이 매우 참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감사에 대해 여러 가지 말씀드리지 않은, 법적 문제를 포함해서 차곡차곡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향후에 강력하게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khs61812@gmail.com

 

khs61812@gmail.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