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크스의 연인' 서현 “연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책임감을 배운 의미있는 작업”
상태바
'징크스의 연인' 서현 “연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책임감을 배운 의미있는 작업”
  • 이송옥 기자
  • 승인 2022.08.05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bn시사경제] 이송옥 기자

 

▲서현 (사진 제공 = 린브랜딩)
▲서현 (사진 제공 = 나무엑터스)

 

배우 서현이 ‘로코 여신’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지난 4일 종영한 KBS 2TV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연출 윤상호/극본 장윤미)에서 손에 닿은 사람의 미래를 보는 신비로운 능력을 지닌 ‘슬비’ 역을 맡아 다채로운 감정 변주를 유연하게 그려낸 서현이 작품을 떠나보내는 소감을 전했다.

‘징크스의 연인’에서 서현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슬비의 모습을 탁월히 표현했다. 극 초반부에는 오랜 시간 바깥세상을 경험해 보지 못한 그의 천진난만함과 운명의 연인 공수광(나인우)을 만나 펼쳐지는 로맨스를 사랑스러운 ‘로코 여신’의 면모로 나타내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베일에 감춰진 진실들이 하나둘씩 드러남에 따라, 여러 인물들과 갈등을 빚고 이를 풀어나가는 슬비의 감정선은 깨발랄했던 그의 모습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확연한 차이를 주며 감탄을 불렀다.

이처럼 슬비의 성장사를 설득력 있게 담아낸 서현이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연기에 대한 깊은 고민과 책임감을 배운 의미 있는 작업이었습니다. 함께 한 모든 배우분들, 스태프분들 덕분에 따듯하고 감사한 환경에서 행복하게 촬영했습니다”라며 감사 인사와 함께 슬비만큼이나 단단해졌음을 보였다. 또한 “그동안 슬비로 살아갈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끝까지 시청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더 좋은 연기로 보답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슬비’라는 캐릭터는 현실과 단절된 삶을 살아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 있지만, 결코 운명에 순응하지 않는 단단한 용기를 지닌 인물로, 복잡다단한 슬비의 심리를 유연히 그려가는 것이 큰 과제이기도 했다. 하지만 이를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롤러코스터와 같은 삶의 굴곡을 이어간 서현은 이로써 또 하나의 뉴(New) 캐릭터를 완성하며 배우로서 성장을 거듭했다.

한편, 서현은 영화 ‘거룩한 밤: 데몬 헌터스’와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로 찾아올 예정이다. 

 

maceye@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