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뭐가 악의적이냐"...대통령실 "이게 악의적" 10가지 대답
상태바
MBC "뭐가 악의적이냐"...대통령실 "이게 악의적" 10가지 대답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11.1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 18일 서면브리핑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대통령실이 'MBC 보도가 무엇이 악의적인가'라는 질문에 10가지 답변을 내놨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18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전 대통령 도어스테핑 당시 '(MBC 보도가) 무엇이 악의적이냐'라고 한 MBC 기자 질문에 대해 답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음성 전문가도 확인하기 힘든 말을 자막으로 만들어 무한 반복했다.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하지도 않은 말, 국회 앞에 미국이란 말을 괄호 안에 넣어 미 의회를 향해 비속어를 쓴 것처럼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를 상대로 거짓 방송을 했다.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이 부대변인은 “MBC 미국 특파원이 가짜뉴스를 근거로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에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며 “그러면서 대통령이 마치 F로 시작하는 욕설을 한 것처럼 기정사실화 해 한미동맹을 노골적 이간질했다.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이어 “당시 미 국무부는 ‘한국과 우리의 관계는 끈끈하다’고 회신했지만 MBC는 이를 보도하지 않았다”며 “회신을 보도하지 않을 것이면서 왜 질문을 한 것이냐?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또 "이런 부분들을 문제 삼자 MBC는 ‘어떠한 해석이나 가치판단을 하지 않고 발언 내용을 그대로 전달했다’고 또 거짓말을 했다. 이게 악의적"이라며 "공영방송 MBC는 가짜뉴스가 나가게 된 경위를 파악하기보다 다른 언론사들도 가짜뉴스를 내보냈는데 왜 우리에게만 책임을 묻느냐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그는 “공영방송 MBC에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으나 지금까지 사과는커녕 아무런 답변조차 하지 않고 있다. 이게 악의적”이라며 “MBC의 각종 시사교양 프로그램은 대통령 부부와 정부 비판에 혈안이 돼 있다. 그 과정에서 대역을 쓰고도 대역 표시조차 하지 않았다. 이게 악의적”이라고 했다.

아울러 “MBC의 가짜뉴스는 끝이 없다. 광우병 괴담 조작방송을 시작으로 조국수호 집회 ‘딱 보니 100만 명’ 허위 보도에 이어 최근에도 월성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가 줄줄 샌다느니, 낙동강 수돗물에서 남세균이 검출됐다느니 국민 불안을 자극하는 내용들을 보도했지만 모두 가짜뉴스였다. 이러고도 악의적이지 아닌가”라고 따져 물었다.

끝으로 그는 “왜 이런 문제가 반복되는지 공영방송으로서 성찰하기보다 ‘뭐가 악의적이냐’고 목소리를 높인다. 바로 이게 악의적인 것”이라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이날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남아시아 순방길에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우리 국가안보의 핵심축인 동맹관계를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를 두고 MBC 기자는 “뭐가 악의적이라는 것인가”라고 되물은 바 있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