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김여정,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못해 개탄스럽다"
상태바
통일부 "김여정,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못해 개탄스럽다"
  • 노준영 기자
  • 승인 2022.11.25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여정 담화, 형편없어 성명·담화로 대응할 가치도 없어 입장으로 표명"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출처 : MBC)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출처 : MBC)

[nbn시사경제] 노준영 기자

통일부는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의 선을 넘는 '막말 담화'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가 담화를 비롯한 강도 높은 형식으로 맞불을 놓을 가능성도 거론됐지만, '입장'이라는 다소 절제된 방식으로 유감 표명이 이뤄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김여정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되었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하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 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는 점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4일 오전 김 부부장은 한미 대북 독자제재 추진에 반발하면서 낸 담화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며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라며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고 막말을 내뱉었다.

정부가 성명이나 담화 발표 등으로 대응하지 않은 건 그만큼 김 부부장의 담화 내용이 형편없다, 특히 남남갈등을 조장하려는 북한의 의도에 휘말릴 필요가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의 막말 담화 내용에 대해 과연 동의할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shwnsdud_124@naver.com

 

shwnsdud_124@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