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세보증금 인상 논란' 김상조 경질에 "불가피한 일.. 면목없다"
상태바
이낙연, '전세보증금 인상 논란' 김상조 경질에 "불가피한 일.. 면목없다"
  • 주해승 기자
  • 승인 2021.03.3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내외뉴스통신)
(사진=내외뉴스통신)

[nbn시사경제]주해승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30일 아파트 전세보증금 인상 논란으로 경질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에 대해 "경질은 불가피했다. 면목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그 자리에서 그 일을 해오신 분이 그런 일이 있었다는 건 부끄러운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힘이 김 전 실장의 경질을 두고 '꼬리자르기'라고 비판하는 것과 관련해선 "정책실장이 꼬리면 어떻게 하란 얘기냐. 말을 함부로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당 소속 조응천 의원도 자신이 소유한 주택의 전세보증금을 인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당에서 진상을 알아보고 있을 것"이라면서 "윤리감찰단 등 어떤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직자 부패 근절을 위한 이해충돌방지법 제정과 관련해선 "이제 단독처리 절차에 들어갈 수밖에 없지 않나. 빠를 수록 좋다"며 법안 제정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상임선대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재보궐선거에 대해 '정권심판론'이라고 발언한 것과 관련 "중간중간 누군가 계산한 듯한 행보를 한다는 인상"이라면서 "(윤 전 총장이) 어디까지 갈지는 모르지만, (대선 출마의) 길에 들어섰다고 보는 게 상식"이라고 했다. 

nbnnews1@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