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단체행동 돌입
상태바
택배노조, 분류작업 거부...단체행동 돌입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6.08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사진출처=연합뉴스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이 7일부터 출근시간을 9시로 조정하고, 택배 배송출발시간을 오전 11시로 늦추며 '분류작업 거부'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조합원 6만 500여명이 전국 각지 터미널에서 단체행동에 돌입했다.

또한 택배기사들은 출근 뒤 2시간 가량 개인별로 분류된 물건을 배송할 수 있도록 차에 싣는 상차작업만 한다.

CJ대한통운 소속 택배 노동자의 경우 통상 출근은 오전 7시, 배송출발은 분류 작업을 마치고 낮 12시∼오후 2시 사이에 이뤄진다.

노조는 지난 1월 1차 사회적 합의 이후 2차 합의를 통해 택배 분류작업을 비롯한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 조치를 완비하고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으며, 택배사 측과의 조율 실패로 합의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kymajs@naver.com

내외뉴스통신, NBNNEWS

webmaster@nbnbiz.co.kr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