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 실형에도 尹, 36.1%...이재명 26.2%, 이낙연 13.7%
상태바
장모 실형에도 尹, 36.1%...이재명 26.2%, 이낙연 13.7%
  • 원종성 기자
  • 승인 2021.07.07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 사진=nbnDB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총장. 사진=nbnDB

[nbn시사경제] 원종성 기자

차기 대통령감 적합도 조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6.1%를 얻어 1위를 지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2%,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13.7%,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4.6%,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4.1%, 정세균 전 국무총리 3.2%, 최재형 전 감사원장 2.5%, 유승민 전 의원 2.5%, 박용진 민주당 의원 0.8%, 심상정 정의당 의원 0.5% 순이다.

윤석열 전 총장의 장모가 불법으로 요양병원을 개설하고 요양급여를 부당하게 받아 챙긴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 후 다음 날 3일 이뤄진 첫 여론조사라 주목되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가 머니투데이와 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지난 3일 전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통령감 적합도 조사 결과로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로, 1-2위간 격차는 오차범위를 넘어섰다.

가상 양자대결에서 윤 전 총장은 49.8%로 이 지사(41.8%)에 8.0%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낙연 전 대표와의 양자대결에서는 윤 전 총장 51.7%, 이 전 대표가 41.5%였다.

범여권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선 이재명 지사 32.3%, 이낙연 전 대표 16.6%, 박용진 의원 7.7%, 추미애 전 장관 7.0%, 정세균 전 총리 6.1% 순이었다.

범야권 조사에서는 37.2%로 윤 전 총장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홍준표 의원 13.5%, 유승민 전 의원 9.2%,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5.1%, 최재형 전 감사원장 4.3%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무작위 추출 90%, 유선전화 RDD 무작위 추출 10% 비율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3.4%, 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kymajs@naver.com

kymajs@naver.com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