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당첨돼도...인천 검단지역 사전청약 당첨자 40%가 포기
상태바
아파트 당첨돼도...인천 검단지역 사전청약 당첨자 40%가 포기
  • 이원영 기자
  • 승인 2022.09.22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의 아파트 단지. (nbn DB)
수도권의 아파트 단지. (nbn DB)

 

[nbn시사경제] 이원영 기자

인근 시세보다 저렴한 아파트 공공분양 사전청약 당첨자들도 청약을 대거 포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인천검단 AA21블록’에 대한 본청약을 진행한 결과 전체 사전청약 당첨자 배정 물량 811가구 중 491가구만 본청약에 접수했다. 사전청약 당첨자 10명 중 4명(39.5%)이 본청약을 포기했다.

사전청약은 공공택지에 공급되는 분양주택의 공급시기를 앞당겨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 기회를 조기에 제공하는 제도로 지난해 7월 도입돼 지금까지 공공분양 3만 2000가구, 민간분양 7000가구가 공급됐다.

규모별로는 74㎡ 배정 물량(295가구) 중 193가구만 접수됐고 84㎡(516가구)도 218가구만 접수됐다. 이에 따라 본청약 포기 물량 320가구는 이날부터 진행되는 일반공급 물량에 포함된다.

인천검단 AA21블록은 지난해 11월 서울과 인천·경기도에 거주하는 무주택 세대 구성원 등을 대상으로 사전청약을 진행했는데 당시 평균 경쟁률이 9.9 대 1을 기록할 정도로 인기를 모았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전용면적 74㎡는 3억 5000만~3억 8000만 원, 84㎡는 4억~4억 3000만 원으로 인근 시세 대비 분양가도 저렴하게 책정돼 경쟁률이 높았는데 본청약 포기가 40% 달하는 것은 최근의 부동산 하락 분위기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올여름 진행된 ‘양주회천A24블록’에서도 사전청약 배정물량 612가구 중 467가구만 본청약에 접수했으며, ‘파주운정3 A23블록’도 835가구 중 50가구가 본청약을 포기했었다.

A부동산 전문가는 "주택 경기에 대한 회의적인 시각이 팽배한 시점에서 섣불리 집을 사는 것이 부담이 된다. 더구나 금리 인상이 계속되고 있어 아무리 싸게 보여도 자신의 경제적 부담을 먼저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qidosa@gmail.com

qidosa@gmail.com

주요기사